미시사가 일자리

미시사가 모학컬리지 국제 캠퍼스 등록을 중단, 불확실한 미래에 직면한 모학컬리지

불확실한 재정적 미래에 직면한 해밀턴의 모학컬리지는 미시사가 캠퍼스를 졸업하는 유학생들이 더 이상 취업 허가를 받을 수 없게 되어 신규 등록을 중단하고 있습니다.

스펙테이터가 입수한 2월 1일자 교직원 메모에서 대학 최고 운영 책임자 폴 암스트롱은 캐나다의 유학생 수를 제한하는 연방 규정 변경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규정 변경 사항 중에는 공립 학교와 협력하는 사립 대학을 포함하여 사립 대학에서 공부하는 유학생의 대학원 취업 허가가 금지되는 것도 포함됩니다.

암스트롱은 메모에서 “triOS College와 파트너십을 맺은 Mohawk의 미시사가 캠퍼스가 이 변화의 영향을 받습니다.”라고 설명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trioOS와 함께 미시사가 캠퍼스의 가을 학기 입학을 중단하기로 어려운 결정을 내렸습니다. 우리 국제 팀은 이 소식을 국제 파트너, 채용 담당자 및 학생들과 공유하는 중입니다.”

“미시사가 캠퍼스의 가을 학기 입학을 중단하기로 어려운 결정을 내렸습니다.”

유학생들은 대학 졸업장과 학위를 받은 분야에서 경력을 쌓기 위해 대학원 취업 허가를 받으려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난 1월, 마크 밀러 이민부 장관은 사립 대학을 “강아지 공장”에 비유하며 수준 이하의 교육을 제공한다고 말했습니다. 모학컬리지 대학과 같은 대학은 이러한 평가에 이의를 제기합니다.

9월 1일부터 시행되는 변경 사항이 모학컬리지의 운영에 어떤 재정적 영향을 미칠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이 캠퍼스의 재학생은 졸업 후에도 여전히 취업 허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현재 이 대학의 7,200명 유학생 중 약 36%가 미시사가 캠퍼스에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나머지는 해밀턴 캠퍼스에서 수업을 듣습니다.

주로 타국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모학컬리지-트라이오스 캠퍼스의 궁극적인 운명도 마찬가지로 불투명합니다.

암스트롱은 “우리는 이러한 변화에 실망했지만 파트너십에 전념하고 있으며 정부가 이 결정을 재검토하기를 희망합니다.”라고 썼습니다.

유학생 캠퍼스를 위한 사립-공립 대학 파트너십은 일부 온타리오 대학 간에 마찰을 일으켰습니다. 이번 주에는 코네스토가 대학 총장이 사립-공립 파트너십을 맺은 소트 대학을 비난한 후 코네스토가 대학의 운영과 유학생 등록에 대한 공식 조사를 개시해 달라고 온타리오 감사관에게 요청했습니다.

존 티비츠 Conestoga 총장은 자신의 대학이 모학컬리지와 비슷한 트라이오와 파트너십을 맺어 이익을 얻고 있다는 이유로 데이비드 오라지에티 Sault 총장을 “창녀”라고 불렀습니다. 코네스토가는 그런 파트너십을 맺지 않았지만 온타리오에서 가장 큰 국제 연구 기관 중 하나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오라지에티는 코네스토가가 수많은 유학생들에게 적절한 숙소를 제공하지 못한다며 코네스토가를 ‘나쁜 업체’로 규정했습니다.

대학원 취업 허가 제한은 캐나다의 유학생 등록에 대한 연방 정부의 전면적인 변화의 일환입니다.

지난 1월, 캐나다 이민, 난민 및 시민권부는 향후 2년간 캐나다에서 받아들일 총 학생 수에 대한 새로운 상한선을 발표했습니다. 교육부는 학생 수를 2023년 수준의 35%까지 줄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온타리오주의 유학생 수는 작년의 절반 수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방 정부는 캐나다에 입국할 수 있는 총 학생 수를 정하지만, 각 주에서는 해당 학생들이 어디로 갈지 결정합니다. 따라서 모학컬리지 대학과 같은 대학은 9월에 얼마나 많은 유학생을 받아들일 수 있을지 알 수 없습니다.

이러한 상황으로 인해 고등 교육 기관은 불확실한 재정적 미래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유학생은 국내 학생보다 훨씬 더 높은 등록금과 수수료를 지불하며 대학 재정 건전성의 핵심 축이 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맥마스터 대학교의 가장 최근 예산 문서에 따르면 현재 학교의 재정 상황은 건전하지만(흑자를 내고 있음), 외국인 등록자 수가 감소하고 전공 분야에서 일하는 졸업생 수와 고정 수업료에 자금을 연계하는 주정부의 새로운 자금 지원 공식으로 인해 수입이 크게 감소할 수 있다고 합니다.

맥마스터 대학교의 한 관계자는 이 기사에 대한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습니다.

대학들도 같은 처지에 놓여 있습니다. 팬데믹 기간 동안 백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한 모학컬리지는 1,200만 달러의 흑자를 보고했습니다. 그러나 암스트롱은 메모에서 대학이 다음 회계 연도 계획을 재검토하고 있으며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한 비상 계획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모학컬리지는 캐나다 대학 및 연구소 및 온타리오 대학을 통해 이러한 변화가 대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암스트롱은 “우리는 다른 대학들과 함께 연방 정부에 발표된 변경 사항의 특정 측면을 연기하거나 수정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라고 썼습니다.

곧 주 정부로부터 재정적 지원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글로벌 뉴스는 이번 주에 온타리오 주에서 고등교육 지원금을 10% 인상한다고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모학컬리지는 이 소식을 환영했지만, 이메일 성명을 통해 이것이 궁극적으로 학교에 어떤 의미가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온타리오 주정부가 국제 유학 허가 상한선 발표에 따라 온타리오 대학에 대한 기금을 늘릴 계획이라는 소식을 들으니 안심이 됩니다.”라고 성명서는 말합니다. “주정부가 각 온타리오 대학에 비자 할당량을 제공할 때까지는 비자 상한선이 모학컬리지 대학의 등록자 수와 수익에 미칠 구체적인 영향을 평가할 수 없습니다.”

제안사항이나 광고문의

CAPTCHA image

This helps us prevent spam, thank you.

Leave A Comment